KT, 5개 中企와 싱가포르로…직접 해외 구매자와 연결도

30
KT, 5개 中企와 싱가포르로…직접 해외 구매자와 연결도
KT와 KT커머스가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5’에서 공동으로 협력사 전시를 지원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KT

KT (29,450원 상승50 0.2%)는 그룹사 KT커머스와 함께 중소기업 5개사의 해외 진출을 하기 위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5’에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커뮤닉아시아 2015’는 통신, 모바일, 네트워크, 솔루션 등 신기술과 관련 산업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세계 4대 IT박람회 중 하나다. 올해 전시회에는 전세계 23개국, 130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KT는 이번 전시회에서 중소기업 5개사의 전시 부스 설치와 마케팅을 지원했다. △고려오트론의 현장조립형 광커넥터 △선일텔레콤의 광케이블 접속함 △머큐리의 광케이블 및 홈용 AP △피피아이의 광측정 솔루션 △이리언스의 홍채인식 솔루션 등이 전시됐다.

KT는 이번 박람회에서 해외 통신사 및 구매자와 중소기업들을 직접 연결해주는 데 집중 지원했다. KT 브랜드를 믿고 찾는 구매자에게 협력사를 소개해 준 것. 그 결과 참여업체 2곳이 현지에서 총 45억 원대 계약을 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냈다.

고려오트론은 필리핀 SMS Global사, 싱가포르 매스트론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피피아이도 아랍에미레이트(UAE)의 대표 통신사 에티살랏에 FTTH OSP 및 통신장비 계측기를 공급키로 협의하고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기업인 이리언스도 홍채인식 원천기술로 부스를 방문한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KT는 전했다.

정석근 고려오트론 회장은 “중국기업과 품질과 가격에서 차별화를 통해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며 “KT 협력사로 참여함으로써 홍보 효과와 제품신뢰도 모두를 극대화할 수 있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이승용 KT 창조경제추진단장은 “커뮤닉아시아 2015는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은 물론 실질적인 계약 성과를 얻은 뜻 깊은 행사였다”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