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싱가포르 공략 박차…‘13조원 식품 시장 잡아라’

85

CJ제일제당은 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6 싱가포르 식품박람회(Food Expo)’에 참가해 한국 음식문화를 알렸다고 31일 밝혔다.

이 행사는 싱가포르 최대 규모 식품 박람회다. CJ제일제당은 2011년 싱가포르 식품 시장에 진출한 이후, 매년 이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글로벌 식료품 시장을 공략할 주요 제품과 ‘비비고’ 브랜드를 알릴 수 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만두와 양념장, 김 스낵, 김, 김치 등을 주력 제품으로 삼고 싱가포르 현지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2015년 기준 싱가포르 시장에서 70억원 매출을 달성했고, 올해는 100억원을 기록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CJ제일제당은 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6 싱가포르 식품박람회(Food Expo)’에 참가해 한국 음식문화를 알렸다고 31일 밝혔다. /CJ제일제당 제공
▲ CJ제일제당은 27일부터 31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6 싱가포르 식품박람회(Food Expo)’에 참가해 한국 음식문화를 알렸다고 31일 밝혔다. /CJ제일제당 제공

싱가포르는 동남아 한류 열풍의 중심지로 소득 수준이 높아 한국산 제품에 대한 구매 잠재력이 높다. 싱가포르를 발판으로 말레이시아 등 인근 동남아 지역으로 신규 진출하거나, 사업 확대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다.

도시국가인 싱가포르는 식품의 90% 이상을 수입한다. 이 때문에 수입식품 시장규모가 13조원에 달한다. 싱가포르 소비자들은 바로 먹을 수 있는 식품과 소포장, 반가공 등 간편식을 선호한다.

권오국 CJ제일제당 식품글로벌 해외영업팀 팀장은 “싱가포르는 수입식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고, 인근 동남아 지역은 물론 유럽지역으로까지 중계무역이 발달한 수출 전진기지다. 한류에 관심이 많은 젊은 소비층을 ‘비비고’ 브랜드 소비를 이끌어 갈 미래 고객으로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