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싱가포르 물류기업 인수 무산

44

APL로지스틱스 本입찰서 日회사에 가격 경쟁 밀려

CJ그룹이 추진하던 싱가포르 물류 기업 APL로지스틱스 인수가 무산됐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3일 마감된 APL로지스틱스 본입찰에서 일본 물류 기업인 긴테츠월드익스프레스(KWE)에 밀려 인수에 실패했다고 23일 밝혔다.

KWE는 이번 입찰에서 1조3500억원 수준의 금액을 제시해 CJ대한통운을 제친 것으로 알려졌다. KWE는 2013년 기준 연매출 2조7000억원에 시가총액 1조3000억원인 일본 대표 물류 기업이다.

이달 중순까지 업계에 알려진 적정 인수가는 1조원 안팎이었지만 경쟁이 가열되면서 가격이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본입찰에는 CJ대한통운을 비롯해 미국 XPO로지스틱스와 일본 KWE, 글로벌 사모펀드 KKR 등 4곳이 참가했다.

APL로지스틱스는 싱가포르 국영 선박 회사인 넵튠오리엔트라인스(NOL)의 자회사로 총 64개국, 110개 물류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조8000억원이며 직원 수는 5600명이다. CJ대한통운은 APL로지스틱스 인수를 통해 글로벌 물류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었다.

 

[출처: 조선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