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최악은 벗어나”…양국 반응 제 각각

73

박근혜 대통령·아베 신조 총리, 긍정·부정 평가 ‘반반’

“한일 관계 최악은 벗어나”…양국 반응 제 각각

긍정 “위안부 문제 해결 물꼬 텄다”…부정 “갈 길 아직 멀다” “다 박 대통령 탓”

한일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日총리. ⓒYTN 보도화면 캡쳐

▲ 한일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日총리. ⓒYTN 보도화면 캡쳐

지난 2일 한일 정상회담은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日총리에게는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이었다. 하지만 양국에서는 “회담 자체의 성과는 그리 크지 않았다”에서부터 “일단 한일 관계의 위기를 넘겼다”는 평가까지 다양한 평가와 분석, 반응들이 흘러나오고 있다.한국 언론들은 논조에 따라 크게 둘로 나뉘었다.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논조의 매체들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에 공동대응 하기로 한 것, TPP 협상과 한일중 FTA 논의 등을 통해 경제협력의 물꼬를 텄다”는 평가를 내놨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의 거의 모든 정책과 행동에 딴죽을 걸었던 좌익 성향 매체들은 “실속이 없었다” “양국 정상이 자기 하고 싶은 말만 하는 자리였다”는 등으로 폄하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모두를 아울러 대부분의 매체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베 신조 日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를 해결하라고 요구한 것을 비중 있게 다뤘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중점적으로 다룬 매체들은 주로 좌익 성향 매체들이었다. 이들은 서울 중구 소공동의 롯데호텔, 청와대 인근, 용산 국방부 앞 등에서 열린 좌익 성향 단체들의 ‘아베 방한 반대’ 시위들도 비중 있게 다뤘다.

일부 좌익 성향 매체들은 이들의 주장을 전하며, 아베 총리의 미지근한 반응을 지렛대로 삼아 박근혜 대통령의 ‘무능함’을 강조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중도 성향 매체들은 외교 전문가들의 말을 빌어,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이 실질적으로 얻은 결과가 별로 없다고 하더라도, 일단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것은 막았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일부 매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고 지적, “양국 정상 간의 대화에서 기한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은 걸린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양국 정상이 문제 해결을 위해 빠른 협상을 진행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올해 안에 관계 복원을 해야 한다는 의지가 크게 작용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 가속화에 합의했다는 소식을 일제히 톱기사로 뽑았다. 하지만 매체들의 논조에 따라 “실무 협의 단계에서 늦어질 수도 있다”거나 “한일 관계 복원이 시작됐다”는 등의 분석을 내놨다.

일본 언론들은 또한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남중국해 문제와 일본 수산품 수입규제 철폐 요구 등을 한 점도 일제히 보도했다.

한국, 일본 언론과 접촉한 일본의 정치 전문가들도 제각각의 분석을 내놨다. 하지만 공통적인 부분은 “일단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것은 막았다”는 평가였다.

아무튼 일본 언론과 전문가 대부분은 한일중 삼국 정상 간의 회의가 정례화 되었고, 2016년 삼국 정상회의를 일본이 주최한다는 점에 대한 기대 섞인 전망을 내놨다.

반면 한국 언론과 정치권 대부분은 자신의 이익과 생각을 중심으로 한일 정상회담의 모든 문제를 박근혜 정부에 대한 찬반 문제로 몰아가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출처: 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