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국방 오늘 싱가포르서 연쇄회담…北 핵위협 집중 논의

26

한국,미국,일본,중국 등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주요국 국방장관들이 30일부터 이틀 동안 싱가포르에서 연쇄회담을 갖는다. 이들 국방수뇌간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 위협뿐 아니라 일본 자위대 군사활동 확대 등의 민감한 안보 현안들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30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서 한일, 한미일,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잇달아 가질 예정이다.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안보회의에는 아시아·태평양과 유럽 지역 주요국 국방장관과 안보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안보 현안을 논의한다.

한 장관은 30일 오후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과 한일 국방장관 회담을 갖는다. 양국 국방장관 회담은 4년 4개월 만이다.

이어 열리는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는 3국간 데이터링크시스템(정보공유체계) 가동을 비롯  3국의 대북 정보공유를 강화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민국 장관과 애슈턴 카터 장관이 악수하는 모습.<자료사진=뉴시스>

한 장관과 애슈턴 카터 장관의 양자 회담에서는 최근 탄저균이 미 본토 군 연구소에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로 잘못 배달된 사건도 의제로 삼고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31일에는 한 장관과 쑨젠궈(孫建國) 중국 인민해방군 부총참모장의 양자 회담도 열린다. 쑨 부총참모장이 이 자리에서 중국이 민감하게 여겨온 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를 선제적으로 거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장관은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 주요국 국방장관들과도 잇달아 회담하며 국방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사진출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