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베지테리언 식품 싱가포르 소비자를 만나다

80

“한국 베지테리언 식품 싱가포르 소비자를 만나다”

– 10.9∼15, 싱가포르 선텍시티 쇼핑몰에서 –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한국 베지테리언 식품의 싱가포르 시장 진출을 위해 10월 9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싱가포르 선텍시티 쇼핑몰에서 70여개 품목으로 구성된 “K-Vegetarian Food Show”를 처음으로 개최하였다.

K-Vegetarian Food Show 개최장소인 선텍시티 쇼핑몰은 ‘부의 분수(Fountain of Wealth)’를 중심으로 오피스 타워 5개, 연중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는 컨벤션 센터, 각종 브랜드 매장이 입점되어 있어 다양한 국적의 소비자들이 내방하여 한국산 베지테리언 식품을 체험할 수 있었음

□ 싱가포르는 전체 인구의 11%가 채식주의자로 추산되고 있으며, 다양한 민족의 요리가 발달된 특성이 있어 한국 베지테리언 식품 수출가능성을 진단할 수 있는 최적의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 금번 행사를 위해 aT에서는 싱가포르 최대 통신업체인 싱텔의 “Hello Korea 2017 Fair”와 연계하여 TV 및 신문광고, 싱텔 고객 대상으로 이메일 발송 등을 통한 사전홍보를 진행하였고, 행사현장에서는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계정에 해시태그를 사용한 포토 프래임 사진 올리기 행사가 진행되어 현지에서 생소한 한국 베지테리언 식품이 더욱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 금번 행사기간 동안 싱가포르 소비자들은 두유, 채식라면, 쌀과자, 우리밀 초코파이 등을 많이 구매하였으며, 신선 농산물 중에는 기존에 수출되던 사과, 배 이외에 aT의 미래클 프로젝트 품목인 샤인 머스캣 포도의 경우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현지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등 수출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 백진석 aT식품수출이사는 “최근 aT에서는 생산농가 소득과 직결되는 품목의 수출확대에 주력하고 있으며, 베지테리언 식품의 경우 한국산 농산물 비중이 높은 특징이 있다“며 ”한국 베지테리언 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온라인 그로서리 1위 업체인 레드마트를 통해 K-Vegetarian 전용식품 코너를 운영하고, 현지 최대 유통업체인 NTUC와 연계하여 베지테리언 식품 판촉전과 함께 바이럴 영상도 제작하여 젊은 소비층을 겨냥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수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imag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