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中수입시장서 첫 1위…제조업 성장 덕분

48

성장축 내수 전환이 ‘암초’…고임금에 ‘수출기지 활용’도 어려워져
전문가들 “FTA 활용, 소비시장 공략방안 세워야”

우리나라가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제치고 중국의 최대 수입국으로 떠올랐다.

중국에서 전기·전자 등 제조업 품목의 수요가 급증한 덕분이다.

그러나 중국의 경제 성장 속도가 더뎌지고 성장 축이 제조업에서 내수로 옮겨가고 있어 종전과 같은 ‘특수’를 누리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동안 국내 기업이 중국에 대거 진출했지만 인건비 급등 탓에 이제는 ‘수출기지’로 활용하기도 어려워졌다.

따라서 중국의 성장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내수시장을 공략하고 신흥산업에 진출하는 전략을 시급히 세워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2일 산업연구원과 무역협회에 따르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2012년 9.17%에서 2013년 9.24%로 커지며 2위에서 1위로 처음 올라섰다.

그동안 중국의 최대 수입국 자리를 지켰던 일본은 점유율이 9.78%에서 8.19%로 떨어지며 2위로 밀려났다.

중국의 기계·전자산업이 빠르게 발전해 최대 수출산업으로 떠오르면서 고품질의 한국산 부품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이 한국에서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전자집적회로(452억5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14.7% 증가했다. 무선통신기기 부품은 20.6% 늘어난 100억7천만 달러 어치를 한국에서 수입했다.

중국이 한국에서 많이 수입하는 품목은 전기·전자부품, 석유제품, 자동차 부품 등이다. 중국과 일본의 관계가 영토 분쟁으로 나빠진 것도 우리에게는 득이 됐다.

작년 우리나라의 수출액 5천597억 달러 가운데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가장 큰 26.1%를 차지할 정도로 중국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우리나라의 교역 상대가 됐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의 성장률 둔화와 적극적인 내수 부양책은 한국에 ‘시련’ 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산업연구원은 중국의 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할 때 한국의 전체 수출이 1.3%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따라서 중국 시장의 변화에 맞춰 소비시장과 도시화 사업, 환경산업 등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우리 기업이 중국의 값싼 인건비에 기대어 현지에 진출, 수출기지로 활용하는 모델은 더는 설 자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 도시근로자의 명목 임금 상승률은 2010년 13.3%, 2011년 14.4%, 2012년 11.9%로 두자릿수를 기록했으며 작년에는 다소 낮은 9.3%였다.

중국 주요 도시의 2009년 대비 2013년 최저 임금 인상률은 베이징 75.0%, 상하이 68.8%, 선전 60.0%, 산둥 81.6%에 달할 정도였다.

이원교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우리 기업이 중국 내수시장에 접근하는 길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원은 “현지 진출 기업은 기계화·자동화로 인건비 부담을 줄이고 제품의 고부가가치화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생산기지를 옮기는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문병기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원은 “한국이 중국 시장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경쟁력 있는 제품을 바탕으로 경제협력 관계를 강화하면 중국에서 지금과 같은 지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