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마,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이어 호주에 수출

53
경마출발모습
한국마사회가 마권매출 세계 2위인 ‘경마계의 큰손’이로 불리는 호주와의 한국경마 정규수출에 성공했다.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한국마사회가 경마중계 수출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13년 12월 싱가포르와 정규수출을 체결한 이래, 프랑스와 말레이시아 등 매년 범위를 확대해왔다. 그 결과 지난 해에는 3개국(싱가포르 프랑스 말레이시아)에 831경주를 수출하며 387억원의 해외매출액을 달성하기도 했다.

올 해는 경주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한국마사회는 지난 3월 말레이시아와 정규수출계약을 체결했다. 말레이시아 전역에 한국경마를 송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의를 진행해 3월부터 내년 3월까지 약 13개월간 경마중계를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이로부터 불과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이번에는 ‘경마계의 큰손’이라 불리는 호주와의 정규수출에도 성공했다.

호주는 현재 마권매출에 있어 일본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국가이다. 연 매출이 약 140억유로이며 한화로는 약 18조원을 훌쩍 넘는다. 호주는 한국과 달리 주중에도 경마가 열리고 있다. 경마장만 400여 개에 달할 정도. 호주국민들은 경마 사랑도 그 역사만큼이나 유별나 ‘140년 전통의 멜버른 컵’ 결선이 치러지는 11월 첫 번째 화요일이면 전 국민이 하던 일을 멈추고 TV를 지켜보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한다.

이번 계약이 성사됨에 따라 한국마사회는 올해 3월부터 내년 3월까지 약 1년간 경주중계를 수출할 수 있게 됐다. 굵직한 대상경주가 개최되는 날을 중점 활용해 수출을 진행하되,수출일과 수출경주수를 매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호주와의 경마중계 수출합의는 한국마사회가 경주수출 사업을 개시한지 3년 만에 비로소 서구권 메이저 경마시장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였다는 점에 있어서도 큰 의의가 있다.

한국마사회는 올해가 호주 수출 첫 해인 만큼 단순히 매출액보다는 서구권 진출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있다. 또 경마중계의 질과 양을 매년 강화함으로써 향후 5년간 총 매출 15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호주는 경마가 대중문화로 자리 잡은 세계 마권매출 2위 국가인만큼 장차 기대하는 효과 또한 크다”면서 “해외시장 진출은 한국경마 산업의 신성장 동력 확보라는 측면에서 상당히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