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 싱가포르·印尼 기업서 165억원 투자 유치

42

브랜드 경쟁력 제고 목적

카페베네는 16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회사는 싱가포르의 글로벌 식품기업 푸드 엠파이어(Food Empire)와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살림그룹(Salim Group)이 51:49로 출자한 합작법인 한류 벤처로부터 투자금을 확보했다.

이번 투자로 한류 벤처는 카페베네 지분 38%를 확보해 K3(52%)에 이어 2대 주주가 된다. 카페베네는 연내 추가 투자를 통해 전략적 투자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카페베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먹거리가치, 문화가치 등 카페베네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창출해 경쟁력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최승우 최고경영자(CEO)가 부임한 이후 부채비율 축소 및 투자 유치 추진 등 재무적인 개선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는 수익성을 반전시키는 등 안정적인 기반 마련에 주력할 예정이며 해외의 경우 파트너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시장 공략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는 카페베네가 국내 시장에서 쌓아온 확고한 브랜드 가치와 가맹점 운영 및 마케팅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해외 파트너가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 검증받은 비즈니스 모델을 토대로 해외 파트너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는 역할 분담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푸드 엠파이어는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종합식품기업으로 러시아 및 CIS(우크라이나, 벨로루시, 카자흐스탄 등 독립국가연합), 베트남 등 전세계 60개국에서 인스턴트커피 및 식품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중앙아시아, 동유럽 지역에서 인스턴트커피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살림그룹은 전세계에서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대표 그룹 중 하나다.

 

[출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