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 사업설명회

25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국토교통부와 공동으로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와 싱가포르를 잇는 총연장 324㎞의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 연결사업’ 공개설명회를 했다고 밝혔다.

사업에 참여할 민·관 합동 컨소시엄 구성을 위해 마련된 이날 설명회에는 지난 3월부터 공단과 민간기업이 공동으로 시행한 자체 사업타당성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업성 분석, 재원조달 방안, 한국 컨소시엄 구축 필요성 등에 대한 보고가 이어졌다.

국내 대형건설사와 철도차량을 포함한 철도시스템 제작사, 설계사 및 금융사 등 75개사 200여명이 참석해 해외 고속철도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설명회 후 사업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민간회사로부터 참여의향서(LOI)를 받아, 참여 희망업체가 많을 경우 평가를 거쳐 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강영일 이사장은 “입찰이 일본, 중국, 프랑스, 독일 등 시속 300㎞ 이상의 고속철도 기술 보유국 간의 치열한 국가대항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라며 “2004년 개통한 경부고속철도의 성공적 운영과 지난 4월 순수 우리 기술로 건설한 호남 고속철 추가 개통 등 최근 고속철도건설 경험을 토대로 민관이 협력해 준비한다면 승산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 건설사업은 사업비만 120억 달러에 달하며, 수주하면 3만5천명의 신규 고용창출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0.46%의 상승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철도공단은 내달 말까지 국내 건설투자자 및 재무투자자들로 한국컨소시엄 구성을 마치고, 연말까지는 중동 국부펀드 등 해외 투자자 유치에 적극 나서며,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현지사를 포함하는 그랜드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yej@yna.co.kr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