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환율 하락에 5월 수출입물가 동반 하락

51

유가 및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5월 수출입물가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수입물가 하락폭이 수출물가 하락폭을 웃돌아 우리나라의 순상품교역조건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3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각각 1.0%, 1.8%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5.9%, 9.6% 각각 내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유재원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조사역은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수출입물가가 모두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5월 평균 유가(두바이유 기준)는 배럴당 100.34달러로 4월보다 1.3% 하락했으며 원·달러 평균환율은 1110.67원으로 1.0% 절상됐다.
수출 품목별로는 농립수산품이 전월대비 1.7% 하락하고 공산품은 통신·영상·음향기기가 오르고 제1차 금속제품 및 화학제품 등이 내리면서 전월대비 0.9% 하락해 수출물가 하락을 이끌었다.
그러나 계약통화기준으로는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6% 하락했다.
수입 품목별로는 옥수수, 커피 등 농림수산품과 원유, 아연광석 등 광산품이 내리면서 원재료는 전월대비 1.8% 하락했다.

중간재는 비철금속괴 및 1차 제품, 일반기계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1.9% 내렸다. 자본재 및 소비재도 전월대비 1.7%, 1.4% 각각 하락해 수입물가 하락을 주도했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6% 하락했으며 전년동월대비로는 1.4% 떨어졌다.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