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1인 창조기업, 싱가포르 ‘에슐론 아시아 서미트’ Top10 선정

61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 이정하 기자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은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인 ㈜코머신(대표 박은철)이 지난달 27~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컨퍼런스인 ‘에슐론 아시아 서미트 2017’에서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Top10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2017.07.05 (사진=용인시 제공)  photo@newsis.com

【용인=뉴시스】 이정하 기자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은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인 ㈜코머신(대표 박은철)이 지난달 27~2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컨퍼런스인 ‘에슐론 아시아 서미트 2017’에서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Top10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기계산업 검색 플랫폼업체인 ㈜코머신은 지난 6월에도 국내 최대 창업공모전인 ‘창업리그’ 경기예선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본선에 진출한 상태다.

싱가포르의 대표적 테크 미디어인 ‘e27’이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이 컨퍼런스의 피칭(투자설명) 경연에는 아시아의 850여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1~2차에 걸친 치열한 경합을 벌여 ㈜코머신이 최종 Top10에 든 것이다.

국내에서 제조·판매되는 기계장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를 개발한 ㈜코머신은 이번 행사에서 해외바이들이 쉽고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게 만들어 국산장비를 해외에 수출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에슐론 아시아 서미트에서 Top10에 들면 세계적 벤처캐피탈 앞에서 회사를 소개할 수 있고, ‘e27’이 홍보까지 해주기 때문에 글로벌 투자를 유치하기에 유리하다.

코머신은 Top10과는 별도로 IOT, 핀테크 등 6개 부문으로 진행된 피칭(투자설명)에서 ‘전자상거래 및 마켓플레이스’ 부문에서 우승했다.

박은철 ㈜코머신 대표는 “대회 직후 50억~100억원 내외의 투자를 하고 싶다는 미국, 싱가포르 등 외국 벤처캐피탈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각각의 조건들을 검토해 100억원 이상 투자를 받아들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엔 현재 ㈜코머신 등 20사가 입주해 있다. 진흥원은 입주기업에 창업기업 육성자금과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