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기업 최초..국내 1위 환급창구운영 사업자 해외서도 인정

42
싱가포르 창이공항 면세점 전경
싱가포르 창이공항 면세점 전경

세금 환급 서비스업체 글로벌텍스프리(GTF)가 해외에서도 인정을 받았다. 아시아 기업 최초로 싱가포르 중앙환급창구(CRC)운영사업자로 단독 선정된 것. 특히 이번 단독 선정은 싱가포르 국세청으로부터 환급대행사업자(CRA)로 승인 받은 지 2년도 되지 않아 이룬 성과라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GTF는 19일 싱가포르 창이공항 중앙환급창구 운영사업자로 단독 선정됐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그 동안 유럽에 기반을 둔 세계 최대 택스리펀드 기업이자 이전 창이공항 중앙환급창구운영사업자인 글로벌 블루와 프리미어 택스프리 두 회사가 전체 택스리펀드시장의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었다.

그러나 GTF가 중앙환급창구운영자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싱가포르 내 신인도 및 인지도 상승과 더불어 가맹점 및 시장점유율도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는 환급창구운영사업자가 공항 뿐 아니라 시내에서도 택스리펀드를 해주고 있지만 싱가포르는 공항에서만 택스리펀드가 가능하다. 이에 중앙환급창구운영사업자만이 단독으로 공항 내에 환급창구를 운영할 수 있다. 즉 모든 외국인 관광객은 중앙환급창구운영사업자로 선정된 GTF를 통해서만 택스리펀드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지난해 싱가포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523만명으로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1323만명)보다 많았으며, 택스리펀드 건수는 334만건, 시장 규모는 약 400억원으로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강진원 GTF 대표이사는 “싱가포르 현지 법인이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지 만 2년이 되지 않았는데,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의 중앙환급창구운영사업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며 “회사가 가진 국내 1위 택스리펀드 사업자로서의 역량과, 업계 최고의 전자환급시스템 기술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력한 인프라 및 시스템을 기반으로 아시아권 택스리펀드시장을 성장동력 삼아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GTF는 현재 싱가포르와 일본에 현지법인을 두고 있으며 이번 싱가포르 중앙환급창구운영사업자로 선정되면서 향후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성장 가속도를 높이고 더 나아가 택스리펀드의 최대 시장인 유럽 진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GTF는 지난해 12월 한국정보통신의 바통을 이어 받아 제주국제공항 환급창구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