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현대·삼성물산, 싱가포르 건설대상서 수상

58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시공 당시 현장모습(쌍용건설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국내 건설업체가 싱가포르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싱가포르는 중동지역 이외 국가 가운데 국내 건설사가 프로젝트를 가장 많이 수주하는 곳으로 과거부터 선진국 건설업체까지 진출해 있어 경쟁이 치열한 시장으로 꼽힌다. 향후 도로ㆍ지하철 등 인프라공사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추가수주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싱가포르 건설청(BCA)이 주최한 싱가포르 건설대상에서 쌍용건설과 현대건설, 삼성물산이 나란히 상을 받았다. 이 상은 준공됐거나 시공중인 프로젝트를 평가해 시공을 비롯해 친환경, 설계, 안전, 품질 등 총 10개 분야로 나눠 수여된다. 현지 건설관련 분야에서는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꼽힌다.

쌍용건설은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맡아 고난이도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 회사가 공사를 맡은 구간은 1㎞에 불과했지만 총 공사비만 8200억원, 1m당 8억2000만원에 달하는 고난이도 공사였다. 불안정한 매립지 지하에 고속도로를 만드는 공사로 연약한 지반 위에 지어야 해 과정이 까다로웠다.

쌍용건설은 1987년 래플즈시티 이후 이번까지 싱가포르 건설대상만 총 28회 수상해 국내 건설사 가운데 가장 많이 받은 기록도 이어갔다.

삼성물산 역시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고난이도 공법으로 완수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상을 받았다.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품질우수부문 대상을 받았다. 이와 함께 오챠드 게이트웨이 공사현장이 우수건설현장부문 최우수상을 받아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현대건설은 1997년 이후 총 21회 상을 받았다.

싱가포르는 1970년대 국내 건설업체가 처음 진출한 이후 최근까지도 국내 대형건설사가 활발히 공사수주를 이어왔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5월 말까지 수주액은 26억8358만달러로 쿠웨이트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프로젝트를 수주한 국가다.

국내 건설사의 주요 무대였던 중동국가가 저유가로 재정이 악화돼 수주가 급감한 반면 싱가포르는 범정부 차원에서 지하철이나 도로ㆍ공항 등 인프라분야에서 각종 공사발주 계획을 갖고 있어 국내 건설사의 중요시장으로 떠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