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2020년까지 모든 가로등 LED조명으로 교체

31

싱가포르가 2022년까지 모든 가로등을 LED로 전면 교체한다.
코트라 무역관에 따르면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은 지난 1월 ‘LED 가로등 교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싱가포르 내 모든 가로등을 LED조명으로 교체하겠다고 발표했다.
싱가포르는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중전력(medium-powered) LED조명 시범도입 실험 후, 지난 2014년 7월 2018년까지 70~150W의 가로등을 사용하는 교통량이 적은 지역 및 거주지역 내 가로등을 LED조명으로 교체하는 ‘LED 가로등 교체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후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고전력(high-powered) LED조명을 시범도입하고, 프로그램을 확장해 모든 가로등을 LED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2019년까지 시내중심부 내 가로등을 전면 교체하고 2022년까지 전 지역으로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에 의하면 LED등으로 교체 시 기존 대비 약 25%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존 HPSV(High Pressure Sodium Vapour)등은 필요한 광출력량을 유지하기 위해 3년마다 교체가 필요했지만 LED조명은 평균 10년간 사용 가능해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 정부는 2022년까지 원격 가로등 관리시스템을 개발 및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는 계절별 일출과 일몰시간에 맞춰 제어 프로그램으로 가로등을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원격 가로등 관리시스템이 도입되면 기상상황이 좋지 않거나 다양한 긴급상황에 대응해 필요에 따라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자동 결함 탐지 및 경보 기능을 갖춰 빠르고 효율적인 유지보수도 가능하다.
싱가포르 기술청은 육상교통청의 가로등 인프라를 활용해 저대역폭 무선 센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유 네트워크 배치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이후 기온과 습도 등 환경 데이터를 도입할 계획이다.
코트라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국가 환경 변화 전략 2012’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0년까지 BAU 대비 16% 감소시키고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36% 감소시킬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에너지 효율성 증대를 위해 에너지 효율 프로그램 오피스(E2PO;Energy Efficiency Programme Office)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E2PO는 에너지시장청과 환경청의 주도하에 경제개발청을 비롯한 다수의 정부기관이 참여해 다양한 산업 내 에너지 효율성 증대를 위한 기술개발, 정책 도입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