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학교 급식에 건강식 강화

48

코트라와 리얼푸드에 따르면 싱가포르가 학교 급식에 정크푸드를 지양하고, 건강식을 강화하고 있다.

싱가포르 건강증진원은 교육부와 함께 2011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Healthy Meals in School Programme(HMSP)’에 참여하는 학교를 올해 15곳 더 늘렸다. 올해까지를 기준으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학교는 총 209개로 늘었다.

[사진출처=123RF]

HMSP에 참여하는 학교는 구내식당에서 4대 식품군(육류, 채소, 생선, 곡류)이 고루 들어간 정식을 준비해야 한다. 치킨너겟과 소시지, 런천미트 같은 육가공품 등 튀김 식품이나 오래 보존하는 식품은 판매가 금지된다. 감미료가 들어간 식품도 판매할 수 없다. 음료를 판다면 생과일주스 같은 건강식만 허용된다. HMSP 참여 학교의 구내 식당 조리사들은 더 건강한 조리법에 대한 교육도 받게 된다.

대부분의 학부모들은 이 같은 변화를 반기고 있다. 정크푸드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청소년들이 하루 일과의 대부분을 보내는 학교가 건강식 도입을 늘리는 것이 학생들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HMSP 도입으로 인해 학교 구내식당의 메뉴 가격이 30% 상당 인상된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싱가포르 건강증진원은 식자재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공급자와 배급사 리스트를 공유해 학교측의 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배려할 예정이다. 또 무료 아침식사 프로그램 도입 등으로 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의 급식비 부담을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도움말=KOTRA 싱가포르 무역관 임정연 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