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총리, 폭동 후 민심불안 해소에 ‘총력’

47
사진출처:BBC사진출처:BBC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가 폭동 후 불안해진 민심 어루만지기에 힘을 쏟고 있다.

9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폭동 사태와 관련, 주민들에게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편견을 갖지말라고 촉구했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에 있는 절대 다수의 외국인 노동자는 법을 준수하고 있다”며 “이들에게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당부와 함께 폭동이 발생한 시내 ‘리틀 인디아’ 지역에 금주령을 내리고 주류 판매를 제한했다.

앞서 싱가포르에서는 8일 밤 시내 중심가에서 인도 출신 건설노동자 사크시벨 쿠마라벨루(33)가 버스에 치여 사망하자 인도 등 남아시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 400여명이 지난 1969년 이후 44년 만에 폭동을 일으켰다.

이번 폭동은 저임금을 비롯한 열악한 노동 조건에 대한 외국인 노동자의 불만이 폭발해 일어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출처: 한경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