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세계 최고 건강국가’ 뽑혀···한국(29위)은 일본(5위)·이스라엘(6위)이어 亞 4위 차지

60

싱가포르 국민들

이탈리아 2위·호주 3위···스와질란드 꼴찌

[아시아엔=김아람 기자] 싱가포르가 전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나라로 선정됐다. 최근 <블룸버그>가 국제연합(UN), 세계은행(WB), 세계보건기구(WHO) 데이터를 바탕으로 순위를 매긴 결과다. <블룸버그>는 145개국의 건강점수와 건강위험점수간 차이를 바탕으로 ‘건강한 나라’ 지표를 발표했다.

건강점수는 기대수명, 주요사망원인 등의 요소를 바탕으로 산출됐으며, 건강위험점수는 청소년 흡연율, 콜레스테롤 위험군 비율, 예방접종 종류 등에 따라 매겨졌다. 그 결과 싱가포르는 89.45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이탈리아는 89.07점, 호주는 88.3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 이외의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일본이 5위를 차지해 10위권 안에 들었고, 이스라엘은 전체 6위로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북미 및 남미 국가들은 상위 20위권에 들지 못했다. 영국 역시 76.84점으로 벨기에, 아일랜드에 이어 21위를 기록하며 예상보다 저조한 기록을 냈다. 한국은 76.08점 29위를 차지했다.

한편 아프리카의 스와질란드는 0.26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그 밖에 콩고,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 국가 대다수는 하위권에 포진됐다.

세계경제포럼(WEF)은 ‘건강한 나라’ 순위에 대해 “각국 정치인들에게 향후 보건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상위권 국가의 보건정책을 통해 앞으로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건강(healthy)이라는 단어는 여러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순위는 ‘기대수명’보다는 ‘삶의 질’에 더 초점을 둔 결과”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조사를 통해 상대적으로 경제수준이 낮은 국가들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