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상용 부동산 투자 잠재력 여전히 높다”

44

싱가포르 쇼핑몰들, 전자상거래에 살짝 꼬집혔을 정도…투자자들, 상용 부동산에 눈독

지난해 싱가포르 쇼핑 중심가 오차드로드의 매장들이 최고 70% 할인 경쟁을 벌일 만큼 상용 부동산 경기가 매우 좋지 않았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싱가포르에 대한 투자 잠재력을 여전히 높이 평가하고 있다(사진=블룸버그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글로벌 오프라인 소매업계가 전자상거래로 큰 타격을 입었다면 싱가포르의 쇼핑몰들은 살짝 꼬집혔을 정도다. 투자자들이 싱가포르의 상용 부동산에 여전히 눈독 들이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렇다고 투자자들이 싱가포르 부동산에 완전히 열광하고 있다는 뜻은 아니다. 부동산 투자업체 알리안츠리얼에스테이트의 루샤브 데사이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담당자는 최근 미국의 경제 전문 방송 CNBC와 가진 회견에서 “싱가포르에 대한 투자 잠재력을 여전히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싱가포르의 상용 부동산 부문은 향후 6~12개월 동안 좀더 조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알리안츠는 지난해 말 현재 글로벌 포트폴리오 규모 가운데 2%인 500억유로(약 63조원)를 아시아에 투자했다.

싱가포르의 소매업 건물 임대료는 이미 급감했다. 그러나 공실률이 높아져 가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에 따르면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7.5%에서 올해 1분기 7.7%로 상승했다. 현재 60만6000㎡의 공급물량이 대기 중이다.

싱가포르 주재 다이와(大和)자산의 데이비드 럼 애널리스트는 지난주 “싱가포르의 많은 쇼핑몰이 미국의 내로라하는 쇼핑몰들처럼 단위 면적당 높은 생산성을 갖추고 있다”며 “전자상거래가 소매용 부동산 부문에 꼭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지 자산관리업체 GIC의 고콕홧 최고운영책임자(COO)도 “전자상거래 부문이 소비경험을 풍부화해 결국 오프라인 소매업계의 기본을 튼튼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GIC의 전체 포트폴리오 규모가 얼마인지 정확히 알려진 바 없다. 그러나 GIC 측은 자체 웹사이트에 1000억달러(약 112조5000억원)가 넘는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그 가운데 9~13%가 부동산 부문에 투자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출처: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