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대북 비자 규제, 유학·사업 목적 입국에 영향”

72

싱가포르가 오는 10월부터 북한을 비자 면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유학과 사업, 치료 등을 목적으로 한 북한인의 싱가포르 입국이 어려워질 전망이라고 현지 일간 더스트레이츠타임스가 8일 보도했다.

북한에서 교수로 활동하는 50대 박 모, 30대 현 모 씨는 싱가포르 대북 교류 비영리 민간단체인 ‘조선 익스체인지'(Choson Exchange)를 통해 지난 2014년 난양공대에서 경영학 석사 과정에 등록했고, 지난해 학위를 받아 귀국했다.

박 씨나 현 씨처럼 조선 익스체인지를 통해 지난 2009년부터 싱가포르에 유학한 북한인은 100여 명에 이른다.

지난해에는 금융과 회계, 마케팅 분야에서 단기 연수, 워크숍 참석, 인턴십, 단기 MBA(경영학석사) 프로그램 참여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북한인이 30명이었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이처럼 적지 않은 북한 유학생과 경제인이 싱가포르를 방문할 수 있었던 것은 비자 면제 프로그램 때문이었다.

그동안 북한 주민은 비자 없이 싱가포르에 입국하거나 현지 공항에서 도착비자를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싱가포르 당국이 오는 10월부터 북한을 비자 면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북한인들의 입국이 어려워질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안드레이 아브라미안 조선익스체인지 이사는 “새로운 규제로 인해 북한 주민이 싱가포르에 오기 위해 더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브라미안 이사는 “북한 주민에 대한 비자 요구가 대북제재와 맞물려 있다. 그런데 우리 교류 프로그램 중 대북제재 대상에 오른 인물은 없는 만큼 비자 프로그램이 문제가 되리라고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새로운 규제로 당장 위협을 받는 프로젝트가 없지만 앞으로의 계획에는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싱가포르 SIM 대학의 동아시아 전문가인 림 타이 웨이 교수는 “싱가포르는 시장 경제를 발전시키려는 중국과 북한에 좋은 발전 모델이지만, 이제 그들은 국제법 범위 내에서 활동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 이민국(ICA)은 오는 10월 1일부터 자국에 들어오는 모든 북한 주민에게 입국 비자를 요구하기로 했다.

이민국은 이번 조치가 외국 국적자에 대한 주기적인 비자 제도 재검토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3월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이행 수단 가운데 하나인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에서 공연하는 북한인들[사진출처 더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