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창이공항, 경쟁력 강화위해 사용료 인하

54

아시아 내 허브 공항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싱가포르 창이 공항이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일부 승객, 항공기에 대해 공항 사용료를 인하했다.

26일 더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최대 허브 공항인 싱가포르 창이 공항은 홍콩, 중동 공항들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환승 승객, 장거리 노선·대형 항공기, 공항 운영 협력사 등의 공항 사용료를 인하했다.

이에 따라 환승 승객들의 공항 사용료는 오는 6월부터 기존의 9 싱가포르달러에서 3 싱가포르달러로 내려가고, 9시간 이상 장거리 직항 항공노선의 공항 사용료 50% 할인 기간이 오는 2017년 3월까지로 1년 더 연장된다.

이같은 사용료 인하로 줄어드는 창이 공항의 수입은 모두 1억 8천만 싱가포르달러(약 1천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창이공항 최고경영자(CEO) 리 서우 히앙은 “우리의 성공은 항공사, 지상 공항 운영기업 등 협력사들의 기여에 힘입은 바 크다”며 “국제 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으로 항공 산업의 환경은 여전히 우호적이지 않아 협력사들에 대한 지원의 표시로 공항 사용료를 일부 인하한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 창이 공항 제3 터미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