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 답있다”…청년고용 덫에 빠진 고용부 수장들이 그 곳에 눈독 들이는 이유

59

청년 일자리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고용노동부 수장들이 유독 싱가포르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기권 장관은 지난달 30일 한국무역협회 K-Move센터에서 열린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싱가포르의 채용동향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고영선 차관은 한 술 더 떠 오는 4~5일 청년 해외취업 확대를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다.

그런데 이들이 청년 해외진출로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이 아닌 싱가포르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뭘까. 답은 유연한 노동시장에 있다. 싱가포르에서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의 사례를 보면 대부분 2~3년 안에 지배인이나 관리자 등으로 승진을 했다. 직무능력에 따른 직급의 이동이 그만큼 수월하다는 의미다. 2013년 싱가포르의 풀러톤(Fullerton) 호텔에 취업한 장 씨(23)의 경우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 조식을 도와주는 일로 첫 업무를 시작한지 1년 만에 캡틴으로 초고속 승진을 했다.

국가별 청년 해외 취업 추이[제공=고용노동부]

실제 싱가포르는 사업주와 근로자 사이 자유로운 고용계약에 기초한 노무관계를 기본원칙으로 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싱가포르는 임금결정 유연성 5위, 고용해고 용이성 3위 등 노동시장 유연성이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임금결정 유연성 61위, 고용해고 용이성 108위를 기록한 우리나라와 크게 대비된다.

조리, 관광, 미용 등 해외 취업의 장벽이 낮은 서비스 분야가 많다는 점과 영어권 국가란 점은 싱가포르가 가진 장점 중의 장점.남다르게 이 곳으로 젊은 유망 청년들이 몰리는 이유다. 특히 학벌, 스펙 등을 따지지 않는 능력중심채용이 이뤄지다보니 전문대 졸업생들의 싱가포르 진출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청년들의 국가별 해외취업 상황을 보면 지난해 취업한 2903명 중 미국(640명), 일본(632명)에 이어 싱가포르(364명) 순으로 많았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부설 고등직업연구소가 발표한 ‘전문대 해외취업 현황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해 해외에 취업한 전문대 졸업생 738명 중 싱가포르가 24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호주 174명, 일본 148명 등의 순이었다.

임영미 고용부 청년취업지원 과장은 “싱가포르는 호텔 업종의 경우 초봉이 1800만원 수준으로 낮은 편이지만 2~3년 경력이 쌓이면 지배인이나 관리자로 고속 승진한다”며 “연공서열식 임금, 인사가 이뤄지는 우리나라와 달리 싱가포르는 노동시장 유연성이 높아 능력만 인정받으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싱가포르 대사와 청년 애로 청취 및 구체적 협력방안 모색

고용노동부는 고영선 차관이 청년들의 해외 진출 현황을 파악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4일부터 이틀간 이뤄지는 이번 방문에서 고 차관은 싱가포르에 취업한 청년들을 격려하고 현지에서의 어려움 등을 싱가포르 대사와 함께 청취할 계획이다.

대화의 시간에는 대표적인 취업처인 호텔을 비롯해 무역, 컨설팅, 정보통신(IT), 제조업 등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한 청년들이 참석한다.

신입부터 경력직까지 다양한 경력과 K-Move 스쿨 일자리매칭서비스(알선) 등 다양한 경로로 취업한 청년들로 효과적인 취업방법, 애로사항 등 다양한 생생한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미국과 일본에 이어 정부가 지원하는 해외 취업프로그램으로 우리 청년들이 많이 진출한 국가다. 지난해 전체 해외 취업자 가운데 12.5%인 346명이 취업했다.

싱가포르는 7000개가 넘는 글로벌 기업이 소재해 있다. 이에 글로벌 기업의 본사로의 진출이 가능한 교두보 역할을 해 청년들의 선호가 높다.

이 외에도 고 차관은 청년인재 채용에 관심이 있는 현지 글로벌기업 최고경영자(CEO) 및 인재개발(HR) 책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청년 인재 양성 및 진출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출처: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