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인천시장 기자회견서 밝혀 “제2의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만들것”

60
1.jpg
▲ 송영길 인천시장이 18일 오전 정부의 카지노 사전허가 발표 직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 영종도의 외국인 첫 카지노 진출과 관련해 “영종도를 ‘제2의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같은 세계적 복합 리조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히고 있다. /임순석기자

인천 영종도의 외국인 첫 카지노 진출과 관련해 송영길 인천시장은 “영종도를 ‘제2의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같은 세계적 복합 리조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는 카지노와 특급 호텔, 컨벤션 등이 밀집된 초대형 복합리조트로 연간 카지노 사업 매출만 6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시장은 18일 정부의 카지노 사전허가 발표 직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엄청난 중국인 관광객들이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나 마카오 등으로 몰리고 있는데 우리는 지금까지 눈 앞에서 이들을 놓치고 있다”며 “영종도에 복합 카지노 리조트가 들어서면 이들 도시를 능가할 수 있는 중국 관광객 수요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수가 연간 4천만 명이고 환승객 수만 600만 명에 달한다”며 “이들이 카지노와 레저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은 우리나라에서 인천 영종도가 적지”라고 덧붙였다.

인천시는 이번 외국인 카지노 허가로 그동안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던 영종경제자유구역 변화의 기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 시장은 “카지노 시설이 앵커가 되고 주위에 카지노와 연계된 특급호텔, 컨벤션 등이 들어서면 영종도 전체가 국내 마이스 산업의 메카로 부상할 수 있다”며 “특히 정부가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에 추진중인 드림아일랜드 사업과 합쳐지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지노로 인한 경제적 효과가 인천 전체에 고루 퍼질 수 있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영길 시장은 “카지노 매출 성과가 지역 사회에 환원돼 재투자 될 수 있도록 사업자 측과 협의할 예정”이라며 “카지노 사업이 인천 경제 전체에 파급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