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물가, 아시아 4위…가장 비싼 도시는 싱가포르로 나타나

39

이미지[ 서울 물가, 아시아 4위…가장 비싼 도시는 싱가포르로 나타나]

서울 물가 아시아 4위

서울이 아시아의 106개 주요 도시 가운데 네 번째로 물가가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 ‘넘베오'(www.numbeo.com)에 따르면 아시아 106개 도시 가운데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는 싱가포르 수도 싱가포르로, 소비자 물가 지수(CPI)가 94.08으로 나타났다.

이어 싱가포르의 앙 모 키오(89.12), 3위가 일본 도쿄(85.67), 4위가 서울(82.30), 5위가 이스라엘 베르셰바(81.44)로 물가가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사 대상 도시 중 물가가 가장 싼 곳은 물가 지수가 21.00인 인도의 티루바난타푸람으로 조사됐다.

한편, 넘베오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100으로 놓고 소비자 물가 지수를 산정해 지역별 물가 수준을 비교한 것으로, 물가 지수가 120이면 물가가 뉴욕보다 20% 비싼 것을, 물가 지수가 80이면 뉴욕보다 20% 싼 것을 의미한다.

서울 물가가 아시아 4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서울 물가 아시아 4위, 도쿄랑 별 차이 없네” “서울 물가 아시아 4위, 물가 점점 오르기만 하네” “서울 물가 아시아 4위, 싱가포르 얼마나 비싼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