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로고, ‘SAMSUNG’ 아닌 ‘S MSUNG’인 이유?

70
A 알파벳을 뺀 로고를 게제한 삼성전자 웹사이트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SAMSUNG’이 아닌 ‘S MSUNG’이다?

삼성전자가 국제적십자연맹이 주관하는 글로벌 헌혈 캠페인 ‘인터내셔널 미싱타입(IMT)’에 동참한다.

삼성전자는 15일부터 21일까지 글로벌 헌혈 독려캠페인 미싱타입에 참여하고, 공식 웹사이트로 이번 캠페인을 알린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을 비롯해 남아공 네덜란드 브라질 스위스 싱가포르 영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15개국에서 실시된다.

미싱타입 캠페인은 지난해 영국적십자사에서 처음 시행했으며, 참여 기관이 캠페인 기간 동안 각자의 로고에서 혈액형을 나타내는 ‘A·B·O’ 알파벳을 지운 채 공식 온오프라인 매체에 게제하는 방식이다.
알파벳을 지우는 것은 최근 헌혈 참여가 저조해 혈액이 부족한 상황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다.

지난 해에는 1000여 개 기관을 포함해 수만 명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미싱타입’ 캠페인을 공유했고, 캠페인 기간 동안 영국 내에서만 무려 3만여 명이 헌혈 서약에 동참했다.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이 캠페인은 올해부터 국제적십자연맹 주관의 글로벌 캠페인으로 확대돼 15일부터 일주일 간 전 세계 21개국의 기업·기관·단체 등이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15일 오전 8시부터 국내외 공식 웹사이트에 회사 레터마크, ‘SAMSUNG’에서 혈액형 알파벳 ‘A’가 제거된 ‘S MSUNG’을 게재했다. 방문자가 ‘S MSUNG’ 옆의 물음표를 클릭하면 삼성전자 뉴스룸 내 ‘미싱타입’ 소개 콘텐츠로
연결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헌혈의 필요성을 인식시키길 기대하고 있으며 임직원들에게도 헌혈 실천을 독려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은 1996년부터 매년 2월 전국 사업장에서 임직원 헌혈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일년 중 혈액이 가장 부족한 동절기에 혈액의 원활한 수급을 돕기 위한 취지다.

올해도 1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 22개 관계사에서 1만여 명의 임직원이 헌혈에 참여했으며, 지난 20년 간 총 29만여 명의 임직원이 헌혈에 동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