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지급하는 싱가포르…우리는?

36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은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 인근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은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 인근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중국발 황사가 한반도를 강타해 서울시내 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한때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기준(150㎍/㎥ 이상으로 2시간 지속)의 배 이상까지 치솟는 등 국민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동남아시아 지역 싱가포르는 바로 옆 인도네시아에서 팜유나 종이를 만들기 위해 대규모로 숲을 태우면서 한국만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국가다.

하지만 싱가포르 정부는 미세먼지 대책으로 2013년부터 저소득층 20만 명에게 미세먼지를 막기 위한 마스크 100만 개를 지급해 우리와 대조된다.

또한, 인도네시아 기업들에게 피해 보상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한 법을 제정했다. 인도네시아 산불이 심할 경우 별도로 소방대를 파견해 지원하기도 했다.

2015년 아세안 회의 때 싱가포르 외교부장관은 국경을 초월하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아세안 국가들이 협력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국제사회에 호소하기도 했다.

반면, 우리 정부의 대책은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시 황사마스크를 쓰고 열심히 손을 씻으라는 정도가 전부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는 토양과 물을 오염시키고, 농작물에게도 영향을 미쳐 생태계를 파괴하는 등 문제가 심각하지만, 황사마스크 등 기능성 마스크의 가격이 부담스럽다보니 노년층이나 저소득층은 마스크를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인터넷 카페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합니다(미대촉)’에는 비용 부담을 호소하는 글들이 이어직 있다.

전문가들은 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줄이려면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간 협력체계에 대한 기대를 갖고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출처] 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