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총리 비자금’ 연루 싱가포르 은행간부, 줄줄이 실형선고

50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의 대규모 비자금 스캔들과 관련, 돈세탁에 연루된 싱가포르인 은행 간부들에게 줄줄이 실형이 선고됐다.

23일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싱가포르 법원은 증인매수와 수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전직 스위스 BSI 은행 자산관리 전문가 여 지아 웨이(33)에게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BSI 은행 싱가포르 지점에서 일한 여는 핵심 증인 3명을 매수해 1MDB의 돈세탁과 관련된 증거를 폐기하고 거짓 증언을 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싱가포르는 죄목 별로 형량을 정한 뒤 합산하는 방식을 쓰는 만큼 여의 형량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싱가포르 법원이 1MDB 스캔들에 연루된 전직 BSI 은행 관계자에게 실형을 선고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싱가포르 법원은 지난달 10일 수상한 자금 거래를 알고도 확인 의무를 소홀히 한 죄로 전직 BSI 싱가포르 지점 상무이사 약 유 치(57)에게 징역 18주를 선고했다.

이달 16일에는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전 BSI 싱가포르 지점 소속 자산관리 전문가 시아 유 풍(45·여)이 징역 2주와 1만 싱가포르 달러의 벌금형에 처했다.

1MDB 스캔들은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와 측근들이 1MDB에서 약 35억 달러(4조2천억 원)의 정부 자금을 유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다.

앞서 BSI 은행은 1MDB의 돈세탁 창구 역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지난 5월 스위스 금융감독청으로부터 강제폐업 명령을 받았으며, 싱가포르 통화청(MAS)은 BSI 은행 싱가포르 지점에 대해 상업은행 인가 취소와 폐쇄 명령을 내렸다.

지난해 5월 14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건설 노동자들이 국영투자기업 1MDB의 대형 광고판을 살피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