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열번째 A380 항공기도입

58

⊙ 7월 29일 10번째 A380 항공기 인천공항 도착 … 8월 3일부터 미국 애틀란타 노선 매일 운항

⊙ 2011년 1호기 도입 이후 3년 만에 총 10대 도입 완료

⊙ 보다 편리한 기내환경과 고품격 서비스로 글로벌 항공사의 위상을 공고히 할 예정

 

대한항공이 7월 29일 ‘하늘을 나는 호텔’로 불리는 A380 열 번째 항공기를 도입한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추가 도입한 열 번째 A380 항공기는 무선국 인가 및 보안검사 등 관련 절차를 마친 후 오는 8월 3일부터 미국 애틀란타 노선에 매일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인천~LA, 인천~뉴욕 노선에 주 14회, 인천~파리 노선에 주 7회, 그리고 인천~애틀란타 노선에 A380을 운항하며 장거리 상용노선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A380 항공기는 연료효율성이 높은 친환경 항공기로 고품격 좌석, 보다 넓은 기내 서비스 공간이 갖춰져 특별한 즐거움과 편안함을 항공 여행객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전체 좌석 수는 총 407석으로 현재 전세계에서 운항되고 있는 A380 중에서 최소 규모다. 일등석은 12석 규모의 독립형 명품 좌석인 ‘코스모 스위트’, 2층 프레스티지 전용 층에 자리잡은 프레스티지석(94석)은 180도로 눕혀지는 ‘프레스티지 슬리퍼’, 그리고 301석의 이코노미석은 인체공학적 설계로 더욱 편안할 뿐 아니라 현재 운항중인 A380중 좌석 간 거리가 가장 넓은 ‘뉴 이코노미’ 좌석이 장착됐다.

 

또한,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승객을 위한 프리미엄 휴식 공간인 ‘셀레스티얼 바’(Celestial Bar), 세계 최초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 등은 승객들에게 특별한 즐거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선사한다.

 

이번에 10호기를 도입함으로써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6월 A380 1호기 도입 후 약 3년만에 A380 항공기 도입을 마무리 하게 됐다. 대한항공에서 운영되는 A380 10대는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어 장거리 노선에서 안락함과 동시에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