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 수주

60

대우건설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3억5천200만달러(약 3천650억원) 규모의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북단 우드랜드 노스로부터 남쪽으로 이어지는 약 30km 구간의 톰슨라인(Thomson Line) 중 스티븐스역을 관통하는 216공구를 건설하는 것이다.

지하 역사 1개소와 2.93km의 터널을 포함한 연장 3.2km의 지하철 구간을 대우건설이 단독 시공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66개월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 공사는 시내 중심을 관통하는데다 환승역을 포함하고 있어 톰슨라인 공사 중 가장 시공이 까다로운 구간”이라며 “공사비를 절감하면서 주변 지역의 민원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고난도 공법을 제안해 수주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