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7100억원 싱가폴 항만공사 수주

50

대림산업은 싱가포르 항만청이 발주한 투아스 터미널 1단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세계 최대 준설 전문회사인 벨기에 드레징 인터내셔널과 함께 공사를 수행하며, 총 공사비 약 2조원 중 대림산업 지분은 7100억원이다. 싱가포르 서남쪽에 위치한 투아스 지역에 준설·부두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6년이다.

대림산업은 올해 들어 브루나이 해상교량 공사와 싱가포르 항만공사 등 모두 1조2000억원 규모 수주를 달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핵심 전략사업인 해상 특수교량, 수력발전, 지하철에 이어 항만 분야까지 성공적으로 진출함에 따라 균형 잡힌 해외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출처: MK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