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 경제성장률 3.0%…소비심리는 ‘부정적’

46

서울연구원, 4분기 경제여건·내년 경제전망 발표
고용률 3년째 ‘게걸음’…”안정적 고용여건 조성해야”

내년 서울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미래 소비심리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상황전망은 3분기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서울연구원은 22일 발표한 ‘4분기 서울경제 여건 및 2014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이렇게 분석했다.

보고서를 보면 내년 서울의 경제성장률은 3.0%로 전망됐다. 이는 올해보다 0.8%포인트 높지만 우리나라 전체 경제성장률 전망치 3.8%(한국은행·한국개발연구원·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보다는 낮다.

내년 서울의 실업률은 올해보다 0.4%p 감소한 3.5%로, 물가상승률은 0.6%p 상승한 2.6%로 관측됐다.

민간소비지출 전망은 2.7%로 올해 상반기와 비교할 때 1.0%p 높고, 전국 전망치(3.1%)보다 0.4%p 낮게 나왔다.

올해 4분기 경제여건은 지표상으로 완만한 상승세이거나 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서울의 산업생산지수는 지난 7월 -12.7%로 최저점을 찍고 나서 10월에 올해 처음으로 플러스(2.3%)로 반전했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3분기에 비해 8.0포인트 상승한 104.9로, 2분기에 이어 다시 기준치(100)를 상회했다.

10월 서울의 취업자수는 작년 같은 달에 견줘 2.2% 증가한 5천156천명이고 취업자 수 증가율은 최근 3개월 평균 1.6%를 기록했다.

그러나 고용전망지수가 91.2(기준치 100이 넘으면 고용을 긍정적으로 판단)로 여전히 부정적인 데다 2분기부터 3분기 연속 낮아졌다.

특히 올해 서울의 고용률은 3년째 59.7%에 머물렀다.

완만한 지표 개선에도 소비심리는 부정적인 태도를 유지했고 단기간에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반적인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4분기 91.7로 전 분기에 비해 4.0p 상승했고 현재생활형편지수·현재경기판단지수·현재소비지출지수도 3분기에 비해 호전됐지만 모두 기준치인 100을 밑돌았다.

1년 후 기대심리를 나타내는 지표 가운데 미래생활형편지수(101.8)가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넘었으나 이는 네 분기 연속 감소한 것이다.미래경기판단지수와 미래소비지출지수도 기준치 아래여서, 경제성장률과 실업률 전망이 호전된 것과 달리 경기나 소비심리 개선은 쉽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원은 “서울의 고용률이 3년 연속 59.7%로 제자리걸음하고 있어 안정적인 고용여건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며 사회서비스업 일자리 지원, 의류와 구두 등 서울형 제조업 육성, 사회적 기업 육성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민간소비 회복을 위해서는 생활물가 안정화와 불법대출 예방으로 서민 가계의 부담을 줄이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