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조 외환은행장 “2.17 합의, 종신보험계약 아냐”

45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불붙으며 노사간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온 가운데 김한조 외환은행장(사진)이 조기통합의 총떼를 메고 나섰다.

김한조 외환은행장은 지난 14일 오후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2.17 합의서는 외환은행의 독립경영과 고용안정을 보장하는 종신보험 계약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발 더 나아가 조기통합 논의를 통해 직원의 고용안정과 근로조건을 더욱 확실하게 보장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이는 2012년 노사정 합의를 통해 외환은행의 5년간 독립경영보장을 하기로 한 약속을 정면으로 부정한 것으로, 마치 조기통합 논의에 대한 총떼를 직접 메고 나서겠다는 초강수로 보인다.

이 같은 강도 높은 발언은 지난 7일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조기통합 논의 필요성 발언에 맞장구를 친 이후 연이어 발언 수위를 높인 것이다.

김 은행장은 ‘왜 지금 하나은행과의 조기통합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가’에 대한 대직원 서면 메시지에서 크게 세 가지 이유로 조기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7년 통합 논의도 가능하지만 그때가 지금보다 더 나아지기 보다는 악화될 가능성이 크며, 따라서 상황이 유동적이며 불확실한 2017년까지 2.17합의에 따라 무작정 기다리기 보다는 지금 논의하는 것이 더욱 유리할 것”이라며 “직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새로운 통합 원칙과 통합 조건을 도출해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금융산업의 악화로 선택의 여지가 없는 타금융권은 인력과 점포에 대한 강력한 구조조정 외에는 대안이 없으나, 외환은행과 하나은행은 통합을 통한 수익 창출과 비용 절감효과 등 통합시너지라는 대안이 있으므로 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11일과 12일 하나은행 50명, 외환은행 34명을 포함한 그룹 전체 임원 13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임원 워크숍에서 통합의 시너지로 연간 약 3121억원(세전 기준)의 수익 증대가 발생한다고 본 것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더불어 김 은행장은 “은행과 그룹의 생존을 위해 통합이 필요하다면, 오히려 그 시기를 더욱 앞당겨 통합시너지에 따른 이익을 전 직원과 나눔으로써 직원들이 더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조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