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곳곳 담아낸 싱가포르 사진가의 시선

49

싱가포르의 사진가 아람 판 씨는 지난 3년간 14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북한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그는 360도 카메라와 각종 촬영기법을 동원해 평양과 북한 곳곳의 거리를 담아낸 프로젝트 ‘북한360(DPRK 360)’를 공개해 큰 관심을 끌었다. 이제 그는 사진으로 북한의 모습을 남기는 작업을 넘어 북한 주민들을 교육하고, 그들에게 더 큰 세상을 보여주고 싶다는 새로운 목표를 세웠다. 이 카드뉴스는 8월 3일자 A33면 매일경제 기사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지면의 한계로 다 소개하지 못한 사진과 함께 그의 사연을 소개한다.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
[출처: 매경프리미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