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만45세 이하 한인 차세대 교류의 장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는 지난 11월 12일 싱가포르 타워클럽 64층에서 ‘제2차 코참 영 프로페셔널 네트워킹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참석자 단체사진 (사진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

싱가포르 한국상공회의소(회장 봉세종)는 지난 11월 12일 싱가포르 타워클럽 64층에서 ‘제2차 코참 영 프로페셔널 네트워킹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만 45세 이하 한인 차세대들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가 개최한 두 번째 행사로 다양한 분야에서 종사하고 있는 한인 청년 100여 명이 참석했다. 첫 번째 행사는 지난 7월 같은 장소에서 한인 청년 5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봉세종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 회장은 “싱가포르에서 은행이나 다국적 기업, 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전문직 젊은이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킹 시간을 다시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오늘 네트워킹하는 이 자리가 한인 청년 간 교류의 장이 될 뿐만 아니라 해외 진출하려는 한국 학생과 사회초년생들에게는 길잡이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봉세종 회장 (사진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


김종문 주싱가포르한국대사관 총영사는 축사를 통해 “싱가포르에서 혼자 직장생활하며 치열하게 사는 청년들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격려하고 “바람직한 네트워킹은 끈끈하게 뭉치거나 명함 한 장 교환하는 것이 아닌, 서로 가끔 연락해도 부담 없을 정도의 느슨한 관계를 유지하다가 관련 분야에서 도움이 필요할 때 연락해도 부담되지 않는 수준이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네트워킹을 통해 이런 ‘느슨한’ 관계를 유지해 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자기소개 후 나이별, 주제별 밍글링(mingling, 캐주얼하게 어울림)을 통해 정보 교류와 네트워킹을 이어갔다.


영 프로페셔널 자기소개 시간 (사진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는 1997년 싱가포르 내 한국 경제 단체 및 기관을 총 망라해 통합, 조직한 단체다. 한국의 지상사와 공기업, 금융기관, 자영업 등 200여 개 회원사가 소속돼 있으며, 싱가포르 한인사회와 현지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교류행사, 세미나,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