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아세안 비즈니스포럼이 8월 29일 싱가포르에서 한국과 아세안 경제인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싱가포르 기업인연합회와 함께 8월 29일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한-아세안 비즈니스포럼’을 개최했다.

이 날 포럼에는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안영집 주싱가로프 대사, 더글라스 푸 싱가포르 기업인연합회 부회장, 봉세종 싱가포르 한국상공회의소 회장 등 아세안 10개국 경제단체 대표, 정부 대사관 관계자, 기업인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행사는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2015년 출범시킨 최초의 민간 경제협력기구인 ‘한-아세안 기업인 협의체’가 매년 개최하는 기업인 행사의 하나로 각 국 시장정보를 교환하고 기업인 간 네트워크를 다지는 자리다. 올해는 ‘한-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 하루 앞서 열렸다.

이날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신남방정책을 추진 중인 한국 정부는 아세안을 중요한 경제파트너로 규정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한-아세안 대화관계수립 3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두 지역간 경제협력 관계도 더욱 단단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영집 주싱가포르대사는 축사를 통해 “아세안을 주요 파트너로 규정하는 우리정부의 신남방정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2020년까지 한-아세안 교역액 2천 억 불 달성, 아세안 지원 협력기금 약 3배 확충 등이 예정된 만큼 한국과 아세안 협력은 더욱 긴밀해 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다음 순서로는 아세안 시장전망과 진출 전략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 한-아세안 비즈니스포럼이 8월 29일 싱가포르에서 한국과 아세안 경제인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왼쪽부터) 봉세종 한국상공회의소 회장, 안영집 주싱가포르대사.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먼저 마노지 메논프로스트 앤 설리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사장은 아세안 4대 메가 트렌드로 ▲인구 증가, ▲도시화, ▲모빌리티, ▲건강·웰빙을 소개했다. 그는 “최근 아세안의 젊은 인구 구조와 중산층 확대 등 무한한 잠재력을 활용해 아세안 우선의 기업 전략을 표방하는 기업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특히 스포츠, 관광,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아세안의 중점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주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세영 바이오경제연구센터 부센터장은 ‘아세안 헬스케어 시장 전망’ 발표를 통해 “아세안은 6.4억 인구가 연간 10억 달러를 헬스케어에 지출하고 성장세 또한 가파른 지역”이라며 “한국과 아세안이 당면한 건강문제 해결과 보편적 건강보장을 위해 인적교류와 디지털 헬스케어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세안 주요국 법률 리스크와 기업대응 전략’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토마스 추 클라이드앤코 파트너 변호사는 ‘아세안 4.0’ 시장 트렌드 등을 소개하면서 아세안 지역 비즈니스에서 발생하는 법적이슈 등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