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동포간담회’ 인사말하는 문 대통령>

인도를 거쳐 싱가포르 국빈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7월 13일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싱가포르 중심가 오차드 샹그릴라 호텔에서 동포 초청 오찬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싱가포르가 자랑하는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건설에 참여한 현장 책임자와 싱가포르를 비롯해 아세안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인과 청년들과 유학생 그리고 싱가포르에서 한국어 보급에 앞장선 싱가포르 학자 등 40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노종현 싱가포르한인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싱가포르에서 9년 만에 열리는 동포간담회”라며 “북미 정상회담 이후 교민들의 자긍심은 넘치고 국가의식은 더 높아졌으며 한반도의 평화가 세계평화에 이바지하는 큰 계기가 된다는 이 현실이 우리 모두의 가슴을 뛰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멀리에서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지켜보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교포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인사말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관계가 한 차원 더 높아지고 여러분의 삶이 더욱 풍성해질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은 사람을 통해 성장하고 발전해 왔고 그 어느 나라보다 교육을 중시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우수한 인재 육성을 목표로 양국은 인적 교류를 더욱 더 확대해 나가기로 약속했으며, 스마트시티, 핀테크 등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가기 위한 노력도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가는 곳마다 많은 분들이 따뜻하게 환영 인사를 해 주는 것을 보고 싱가포르 국민들이 한국을 얼마나 가깝게 생각하는지 느낄 수 있었다”며 “모두 여러분께서 성실함과 화합의 정신으로 이곳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덕분”이라고 얘기했다.

다음으로 교민들의 자유로운 소감 발표가 이어졌다. 김기봉 싱가포르 한인회 고문은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도 진정한 평화와 화해의 시대가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 어느 때보다 한국인으로서 높은 자긍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황주섭 NCS 라인 법인장은 함께 참석한 청년들을 소개하며 한국과 싱가포르의 인적교류를 강조했다.

간담회를 마친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건배를 한 후 만찬을 나누며 교민들과 사진도 찍었다. 동포오찬간담회를 마지막으로 대통령과 수행단은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방문 공식 일정을 모두 마쳤다.

 

출처: 재외동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