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뉴스

인구 수백만 싱가포르式 개혁, 13억 大國에 통할지 의문

인구 수백만 싱가포르式 개혁, 13억 大國에 통할지 의문

서방이 본 ‘시진핑 청사진’ “권력 집중, 단기적인 효과 있지만 장기적으로 중국 정체 요인될 것”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인 장기 집권 체제를 다지면서 서방에서는 실망과 경계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부유해지고 시장경제가 성숙해지면, 민주적 자유와 인권, 법치에 대한 욕구가 커질 것이라는 환상이 산산이 부서졌다”고 했다. 미국외교협회(CFR)의 스튜어트 패트릭 선임 […]

 
 

덩치 키운 ‘한국형 국제중재’… 홍콩·싱가포르에 도전장

덩치 키운 ‘한국형 국제중재’… 홍콩·싱가포르에 도전장

대한상사중재원, KCAB인터내셔널 신설  한국을 아시아 중재 허브로  서울국제중재센터 흡수·통합  원스톱 법률서비스 가능해져  영미법 전공’맨파워’탄탄  윤병철·박은영·임성우 등 초석  김혜성·전재민·김준우·이형근 …  차세대 변호사들도 급성장   한국 유일의 기업 분쟁 중재기관인 대한상사중재원(KCAB)이 홍콩, 싱가포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동아시아의 중재 허브’로 거듭나기 위해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나섰다. 국제중재 업무를 전담하는 KCAB인터내셔널을 별도 조직으로 분리하면서다. […]

 
 

베트남 하노이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문재인 대통령 참석

베트남 하노이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문재인 대통령 참석

아세안한인상공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 펼치기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이 3월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다.[사진제공=싱가포르한인상공회의소 서영수 사무국장] 아세안한인상공인연합회(대표 봉세종)가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연합회는 “3월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와 함께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을 개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봉세종 대표를 비롯한 연합회 9개국 회장단, […]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아세안 진출 韓기업,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 펼치기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아세안 진출 韓기업,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 펼치기로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 순방의 첫 경제 일정으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참석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대표단 단체사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 아세안한인상공인연합회(대표 봉세종)는 대한상공회의소 및 코트라와 함께 2018년 3월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이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을 펼치기로 협약을 맺었다. […]

 
 

“동남아 진출 韓 상공인 대표 단체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AAKC)” 공식 출범- 초대 대표회장에 봉세종 회장

“동남아 진출 韓 상공인 대표 단체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AAKC)” 공식 출범- 초대 대표회장에 봉세종 회장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Association of ASEAN Korean Chambers)’ 출범식 현지 진출 기업 대응력 강화, 韓 정부 新 남방정책 협력’ 백운규(왼쪽에서 다섯 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준동(왼쪽에서 네 번째)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2018년 2월 3일 베트남 호치민 롯데 레전드호텔에서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개최한 ‘아세안 한인상공인연합회(AAKC)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도순 한태상의 회장, […]

 
 

[이제는 新남방 동행 시대] 세계 물류 허브 꿈꾸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넘는다

[이제는 新남방 동행 시대] 세계 물류 허브 꿈꾸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넘는다

(CJ대한통운이 지난해 인수한 말레이말레이시아 포트클랑의 U10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전동지게차로 물건들을 옮기고 있다.) 200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말레이시아 남서부 도시 말라카(Melaka). 말레이시아 역사의 시점인 말라카왕국이 1402년 시작된 곳이다. 이후 말라카왕국은 끊임없이 외세 지배에 놓여야 했다. 동서무역 요충지인 말라카 해협을 지배하기 위한 치열한 각축전 때문이었다. 항해술을 앞세운 포르투갈이 1511년 처음 차지했고, 이후에는 […]

 
 

“싱가포르서… 月70만원 필리핀 베이비시터 고용해 아이 키워”

[아이가 행복입니다] [제1부-한국인의 출산 보고서] [4] 甲이 된 시터 ‘부르는 게 값’ 심규진 싱가포르경영대 교수 “고용주와 육아도우미 사이 문제, 싱가포르 정부가 적극 해결하죠” 싱가포르가 외국인 육아도우미를 수입하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부터다. 1960년대 4명을 넘었던 합계출산율이 1977년 1.82명으로 급전직하하자 내놓은 고육책이다. 여성의 육아 부담을 줄여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싱가포르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같은 […]

 
 

‘식품 허브’로 변신하는 싱가포르 한국을 주목한다

‘식품 허브’로 변신하는 싱가포르 한국을 주목한다

싱가포르는 원래 금융과 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도시국가다. 인구는 약 560만 명에 불과하지만 1인당 국민소득이 무려 5만3000달러에 달하고, 국가경쟁력에서도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등 일류 국가로 발돋움하고 있다. 아시아의 물류·금융 허브로 불리던 싱가포르가, 이제 식품 브랜드 도약을 위한 상륙지로 주목받고 있다. 싱가포르의 수입식품 시장 규모가 13조원에 달하는 데다, 지속적인 외국인 유입에 […]

 
 

[Health] 한국도 올해 고령사회 진입…日·싱가포르 병원서 배워라

[Health] 한국도 올해 고령사회 진입…日·싱가포르 병원서 배워라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올해 8월 말 전체 인구의 14%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2026년에는 노인인구가 20%를 넘는 초고령사회가 도래할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노인인구 증가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빨라 의료정책 및 환경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주로 노인을 치료하는 요양병원은 2001년 32개에 불과했지만 2015년 1400여 개로 폭증했다. 노인의료는 형성된 지 약 10년이 지났지만 […]

 
 

4차 산업혁명·기후변화 대응 한상의 힘 절실

4차 산업혁명·기후변화 대응 한상의 힘 절실

◆ 제16차 세계한상대회 ◆ “화교 기업인들이 중국 세계화상대회를 통해 경영능력을 과시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한국도 재외동포들의 역량을 결집해야 합니다.” 27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6차 세계한상대회 폐막식에서 특별강연을 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한상들에게 서로 협력하고 결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반 전 총장은 “세계한상대회가 지난 16년 동안 성장해 […]